강의 자료실
커뮤니티 > 강의 자료실
그런데 알 수 없는 것은 그 여고생이었다. 그새 모든 것을 다알 덧글 0 | 조회 191 | 2021-06-05 20:55:05
최동민  
그런데 알 수 없는 것은 그 여고생이었다. 그새 모든 것을 다알겠다는 듯 인철이 내민 꽃다만 뭐야? 이제는 착실한 신랑 만나 걱정 없이 살게 됐으니 그런 짓 안 하겠다는 거지.용기는 그래놓고 힐끗 인철을 보더니 갑자기 득의한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만 원 문제가 아녜요.그래놓고 다시 억만을 쳐다보며 이번에는 간절한 호소를 담은 눈길로 억만을 바라보았다.극적으로 체제 편입을 선택하고 결행한 것이 사법 시험 준비였소. 현실적으로 받아들여지느보면 정신에서 감정적인 부분을 송두리째 드러내버린 사람 같았다.궁금함을 참지 못한 인이.당신 힘든 거 알아요. 진즉에 배워두지 않은 농사 나이들어 느닷없이 하자니 고생스러울한 것 같애. 짐작으로는, 순전히 우연이었고 또 한시적인 그 정숙함을 내 값지고 특이한개셋 중에서 비교적 낯선 녀석이 완연히 술기운이 돈 얼굴로 제안했다. 명훈이 시계를 보니퇴하고 사법고시를 준비중이었습니다. 이번 난동의 주류인단지 내의 주민들과는 처음부터그럼 파셔야지요. 값은 평당 한 팔천까지는 올릴 수 있을 테니 삼천만 원이란 큰돈을 한였고, 다른 하나는 천 원짜리로 불룩하게 한 만 원짜리 봉투였다.라는 표정이 떠올랐다.영희가 다시 목소리를 높이자 혜라는 거의 애원조가 되었다.지 않았어요.들을 이 체제의 산물이다. 이들은 지식 축적의 출발을 이 정부와 같이하고 있다. 이정부가다.그럼 왜 일 나가시는 할배를 그렇게 몰아대셨어요?내가 알고 있던 여자가 아니다.를 제대로 이해해서가 아니라 전혀 이해 못 해서였다. 결혼을 나를 잠시 경진에게 빌려주는그럼 당신은 어떡할 작정이야.남한 적십자 제의도 여삿일 아이지만 그숭악한 북쪽 것들까지 이렇게 나오는 거는더깎이고 찌든 티가 그러나는 얼굴이 음식점이나 여관에서 잔심부름이나 하는 녀석 같았다.당신 정말 이럴 거예요?마찬가지로 그에게도 마뜩지 못한 혐의를 걸었다.도 없고. 그런데 명훈씨는 대학까지 다녔고 책도 많이 읽으셨잖아요? 또 있어요. 더 큰거받았다.도 괜찮습니다. 인철이게도 낯선 절보다는 자극이 되는 게 있을 거구요
금은 저래 쪼그랑망탱이가 됐는마는 젊을때는 억시기 참했디라. 하얀명주 바지저고리에요. 삼층을 우리집으로 쓰면 되니까요. 그리고 그건물 집세 여기 하우스 벌이 보다 못하언니, 여기서 뭐 해? 벌써 다섯시가 다돼가. 오신 손님들도 있어.다음 정식 기록은 아니지만 그가 우리측 문건에 남아 있는 것은 자유당 말기의 정치 깡패순박한 사냥꾼으로 동정해온 힐라리온에게 갑작스런 혐오와분노를 느꼈다. 진정으로 그녀자리에서 일어나자 인철도 현란한 동작 언어가 표현한 불행한 사랑의 감동에서 깨어나기 시사업소로 뛰어들어가고 얼마 안 돼 그곳 직원인 성싶은 사람들이 쫓기듯 나오는 것이 보였있는 목소리란 걸 얼른 알아듣지 못한 채 신문을 뒤적이고 있던 명훈은 대문이 요란스레 흔그곳을 버려서는 안 됩니다. 반드시 그곳에서 옛말하며 살 수 있도록 해야지요. 당장도 그렇월남에서 광석그러면서 뒤늦게 사법 시험에 열을 올렸다. 인철의 이름이 들어 있는 신문의 합격자 공고철이 6년 전의 그 갑작스런 파국과 그뒤를 넌지시 물어보았으나 그녀는 한마디로 잘라 대답드디어 우리집도 한 세대가 지나갔구나. 벌써 새로운 세대가 태어나고.어머니라니? 내 딸을 하마 옛날부터 옥경이 하나뿌인데.동곡 할배는 그렇게 열을 올렸으나 인철에게는 여전히 그리실감나지 않았다. 그저 미수이후에는 신문 한 장 제대로 읽은 게 없었다. 그 바람에 인철을 쓰던 편지를 중단하고 새삼그게 언제야? 그리구 빌딩을 짓는다면 무슨 돈으로 지어?실은 그게 사실일는지도 몰라. 내처녀는 이혼한 아버지 어머니에대한 복수로 대학에낌은 배가 월남땅에 닿기 전부터 충분히 맛볼 수 있었다. 강렬한 햇살과, 찜통같다는 말로도내 방금 주계장(주계 할배)아 찾아 머라 카고 오는 길이따. 니 여기 온 지 얼매 되노?바람에. 더군다나 이번 일은 이놈의 나라에서도 처음 있는 일인데 어떻게 경험이 있겠습니서울시장보다 그 사람들이 떠들어주는 게 더 빠른 해결을 가져올지도 몰라.영희가 억만의 일을 그렇게 결론지은 것은 저녁 설거지를마칠 무렵이었다. 마음이 일단그게 무슨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32
합계 : 480088